HOME > PR Center > Press

따뜻한 하루 중




탈무드에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어느 한 마을이 전쟁으로 인해 상대방의 군대에 포위당했습니다.
이 마을 사람들은 꼼짝없이 포로가 될 형편이었습니다.
사람들이 저마다 살길이 없을까 하고 두려워하고 있을 때
적군의 장수가 마을을 향하여 소리쳤습니다.

"성인 남자들은 모조리 우리의 노예로 삼을 것이다.
그러나 여자들은 특별히 풀어줄 것이니 이 마을을 속히 떠나라.
그대들에게는 특별히 인정을 베풀어 줄 테니
소중히 여기는 보물 한 개씩만 지니고
나가도록 허락한다."

그래서 여자들은 마을을 떠나며
모두가 가장 소중히 여기는 보물 한 가지씩을 들고 나섰습니다.
그중에는 금반지, 목걸이, 은수저 등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허약해 보이는 한 여인은 이상하게도
커다란 보따리 하나를 질질 끌고 나가는 것이었습니다
.
검문하던 장수가 수상히 여겨 보따리를 헤쳐 보니
웬 남자 한 명이 보따리 안에 있었습니다.

"이건 누군가?"
여인은 대답했습니다.
"네, 제 남편입니다."
"왜 그대는 명령을 어기는가? 둘 다 죽고 싶은가?"

적의 장수가 위협을 가하자 여인은 간절하게 대답했습니다.
"제게 가장 소중한 보물은 제 남편입니다.
명령대로 내게 가장 소중한 보물을 하나 지니고
나가는 것이니 나를 보내주십시오."

적군의 장수는 마음에 큰 감동을 하였습니다.
그 여인의 지혜와 남편에 대한 사랑에 감동하여
남편을 데리고 나가도록 허락했습니다.



누구나 신에게 받은 보물 한 가지씩은 있습니다.
다만, 그 보물을 어느 순간 발견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인생의 소풍을 마치는 날까지 발견하지 못하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에게 가장 소중한 보물은 무엇입니까?
어쩌면 너무 가까이 있어서 소중함을 모르는 가족들이
가장 빛나는 보물일지 모릅니다.


# 오늘의 명언
가족들이 서로 맺어져 하나가 되어 있다는 것이
정말 이 세상에서의 유일한 행복이다.
– 퀴리 부인 –

Comment

2F Baeksong, 43-60 Chunho-dong, Gangdong-gu, Seoul, Korea, 134-861    T 02.6925.0012   F 02.515.7783   E kstarent@naver.com
copyright (c) Kstar ENT. All Rights Rese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