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 Center > News
  • 최고관리자
  • 19-05-29 12:16
  • Trackback
  • 309

‘태양의 계절’ 하시은, 오창석 바라기 엉뚱 발랄 매력女

[뉴스엔 박아름 기자]

‘태양의 계절’ 하시은이 엉뚱 발랄 매력을 지닌 취업준비생 채덕실로 변신했다. 극에 산뜻한 기운을 불어넣음과 동시에 오창석의 조력자로, 사랑을 꿈꾸는 여인으로 변모해 갈 하시은의 활약이 주목된다.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극본 이은주 / 연출 김원용) 측은 5월 24일 다채로운 매력이 돋보이는 배우 하시은의 채덕실 캐릭터 스틸 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왼손잡이 아내’ 후속으로 방송될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게임을 그린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 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으로 낭만적 성공담이 담길 예정이다.

극 중 하시은은 김유월(오창석 분)의 곁을 지키는 조력자 덕실로 등장할 예정이다. 덕실은 때로는 엉뚱하지만 근본적으로 심성이 착하고 밝은 인물. 덕실은 절체절명의 순간에 김유월을 구하고, 이후 그의 조력자로도 맹활약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덕실의 통통 튀는 매력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그녀는 카페에서 친구 앞에서는 조금은 새침한 모습을 보이는 상황. 이후 보자기를 쓰고 주위를 의식하며 배달 심부름을 가는 그녀의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낸다.

오랜 기간 동안 취업을 준비했던 덕실은 작은 식당을 하는 엄마 임미란(이상숙 분)을 돕기 위해 종종 음식 배달을 한 것으로, 쟁반을 머리에 이고 흐트러짐 없이 거리를 배회하는 모습에서 프로의 향기가 느껴진다. 그런가 하면 덕실이 보자기를 벗어 던지고 화가 난 듯한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높인다.

제작진에 따르면 통통 튀는 성격의 취업준비생 덕실로 인해 재미있고 다양한 에피소드가 펼쳐질 예정. 취직을 하지만 출근도 못해보고 실업자가 되는 등 드라마틱(?) 한 사연까지 가지고 있다고 해, 그녀가 어떻게 유월과 인연을 맺게 될지 이들의 인연이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높인다.

‘태양의 계절’ 측은 "오태양의 곁을 지키는 조력자 채덕실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엉뚱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하시은의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 하시은이 함께하는 ‘태양의 계절’은 오는 6월 3일 첫

 방송된다. (사진=삼화네트웍스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Comment

2F Baeksong, 43-60 Chunho-dong, Gangdong-gu, Seoul, Korea, 134-861    T 02.6925.0012   F 02.515.7783   E kstarent@naver.com
copyright (c) Kstar ENT. All Rights Reseved.